“그렇게 공정공정 강조해놓고…” KPMA 인기상 ‘공동 수상’ 논란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12-21 13:40수정 2018-12-21 14: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KPMA 홈페이지 갈무리
‘제1회 대한민국 대중음악 시상식(KPMA)’에서 인기상 논란이 불거졌다. 최다득표를 차지한 그룹 워너원의 단독 수상이 아닌 2위 엑소와의 공동 수상을 발표한 주최 측에 일부 팬들이 문제를 제기한 것. 애초 공동 수상의 여지가 있었다면 ‘유료 투표권’을 행사하지는 않았을 것이란 게 이들의 주장이다.

21일 논란이 커지고 있는 ‘제1회 대한민국 대중음악 시상식’(2018 Korea Popular Music Awards, KPMA)은 전날 오후 7시 경기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렸다.

시상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KPMA는 기존에 존재하는 브랜드 중심의 대중음악 시상식에서 벗어나 보다 ‘공정’하고 차별성 있는 시상식을 만들자는 목적 하에 개최됐다. (사)대한가수협회, (사)한국대중문화예술산업총연합, (사)한국연예제작자협회, (사)한국음반산업협회, (사)한국음악실연자연합회, (사)한국음악저작권협회 등 6개 음악·연예 단체가 공동으로 주최했다.

문제는 ‘인기상’ 발표에서 시작됐다. 주최 측이 인기상 부문에서 1위를 차지한 워너원과 함께 2위를 한 엑소도 공동 수상자로 호명한 것.

주요기사
KPMA 홈페이지에 공개된 인기상 투표 결과를 보면 1위는 151만7900표를 얻은 워너원이다. 149만6101표를 받은 2위 엑소와는 2만1700표 이상 차이가 난다.

일부 팬들은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공정성을 강조한 주최 측이 사전 고지 없이 공동 수상으로 발표했다는 것. 이들은 사전에 공동 수상 고지를 했다면 유료로 투표권를 사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사진=KPMA 홈페이지 갈무리

실제 주최 측이 공지한 ‘투표 규칙’을 보면 공동 수상에 대한 언급은 없다. “투표권은 매일 부문별 2회씩 자동 충전된다. ‘유료 투표권’은 신용카드 및 기프티쇼 쿠폰으로 구입할 수 있으며 ID 당 최대 20장까지 구매할 수 있다. 구매한 유료 투표권은 시상 부문에 관계없이 원하는 개수만큼 사용할 수 있다. 보유한 ID가 여러 개인 경우에도 ‘공정한 심사’ 및 중복 투표 방지를 위해 휴대폰 번호 인증을 완료한 ID로만 투표하실 수 있다”는 설명만 있을 뿐이다. 또한 “본 온라인 투표는 KPMA 심사위원회가 정한 기준에 따라, 20% 반영된다. (단, 인기상 제외)”라면서 인기상은 투표의 비중이 크다는 것을 명확하게 명시하고 있다.

아이디 sere****는 KPMA 인기상 논란 기사에 “팬들이 주는 상이라는 명목으로 대놓고 투표권을 돈 주고 팔기까지 하면서 사전 공지도 없이 2등까지 수상하는 건 가수에게 트로피를 주고 싶어서 힘껏 노력한 팬덤을 갖고 논 것 아닌가 싶다”고 꼬집었다.

아이디 jjji****는 “진짜 팬들이 죽어라 유료 투표를 했더니 사전 공지도 없이 갑자기 두 그룹에 상을 주는 게 어이없다”면서 “두 그룹 상 주는 줄 알았으면 양쪽 팀 다 돈 써가면서 기 빨리게 투표할 일 없었을 텐데. 뭐 돈이 좋아서 유료 투표하는 건 이해가긴 하지만 팬이 들인 정성을 이런 식으로 무시하는 게 말이 되냐? 그렇게 공정공정 강조해놓고”라고 비판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