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난여론 거세지자… 민주당도 “세비 인상분 반납”

장원재 기자 , 최우열 기자 입력 2018-12-11 03:00수정 2018-12-1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더불어민주당은 10일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내년도 예산안에 포함된 국회의원 세비 인상분 1.8%(연간 약 182만 원)를 사회에 환원한다는 방침을 정했다. ‘일자리 복지 예산을 깎고 자신들의 배만 불렸다’는 국민 비판을 감안한 조치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 대변인은 10일 브리핑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사회공헌기금 출연 등의 방식으로 사회에 환원하는 것을 결정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민주당 관계자는 “공무원 보수 인상폭이 반영된 것인데 무리하게 올린 것처럼 오해를 산 부분이 있다”면서도 “이르면 11일 의총을 열어 반납을 정식 결정할 것”이라고 했다.

바른미래당은 세비 인상안이 국회를 통과하기 전인 4일 일찌감치 ‘기부 방식으로 전액 반환’ 당론을 채택했다. 민주평화당은 10일 오전 “선거제 개혁 추진 야3당(바른미래당 평화당 정의당) 공동 반납을 추진하겠다”고 했으며 정의당도 11일 세비 인상분 반납을 정식 결정하기로 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동아일보 기자와 만나 “어려운 경제 상황에 부합하지 않는 것 같다”면서도 “11일 선출되는 신임 원내대표가 잘 결정할 것으로 본다”고 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국회의원 세비 셀프 인상 철회’를 요구하는 청원이 올라와 사흘 만에 16만 명 이상이 동의했다.

주요기사
장원재 peacechaos@donga.com·최우열 기자
#더불어민주당#세비#예산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