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모란봉 대신 삼지연… 오케스트라에 노래-춤 단원도 합류

입력 2018-01-16 03:00업데이트 2018-01-16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남북 평창회담]北 평창 파견 삼지연 관현악단은
‘삼지연 악단’ 작년 3월 공연 모습 북한의 대남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가 지난해 3월 ‘3·8국제부녀절 107돌 기념 만수대예술단 삼지연 악단 공연’이라는 제목으로 공개한 공연 모습. 삼지연 악단은 북한이 평창 겨울올림픽에 맞춰 보내겠다는 ‘삼지연 관현악단’의 모태인 것으로 보인다. 우리민족끼리 웹사이트 캡처
15일 남북대표 간 첫 실무접촉으로 윤곽이 드러난 방남(訪南) 예술단은 모란봉악단이 아닌 ‘삼지연 관현악단’이었다. 140여 명이 한꺼번에 내려와 서울과 강원 강릉에서 공연을 진행하기로 한 북측 예술단은 조만간 사전 점검단까지 내려보내 후보 공연장들을 살펴보고 최종 결정한다고 밝혔다.

○ 실체가 알려지지 않은 매머드급 관현악단

15일 남측 실무대표로 나선 이원철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대표이사에 따르면 삼지연 관현악단의 오케스트라는 80∼90명이다. 여기에 노래와 춤을 담당하는 단원들까지 합해 매머드급 예술단이 한국 땅을 밟게 된다.

그러나 삼지연 관현악단의 정확한 실체는 베일에 가려져 있다. 2009년 1월 창단된 것으로 알려진 삼지연 악단이 가장 유사하지만 동일한 오케스트라인지는 우리 당국도 확인 중이다. 기존의 삼지연 악단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부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지시로 결성된 만수대예술단 소속 남녀 혼성 팝스 오케스트라로 알려져 있다. 과거 공연 영상들을 살펴보면 악단은 바이올린, 첼로, 하프, 트럼펫, 클라리넷, 플루트, 팀파니 등 관현악기를 위주로 하며 피아노와 러시아 민속악기인 바얀을 비롯한 개별 악기들을 연주했다. 여성 단원들이 현악 파트에 압도적으로 많고, 남성들이 주로 트롬본 등 관악기를 쥐고 있다.

평창 겨울올림픽을 계기로 삼지연 악단 조직을 재편했거나 다른 예술단 소속 단원들을 임시로 급조해 연합단을 구성했을 가능성도 있다. 과거 삼지연 악단 소속 일부 단원은 삼지연을 떠나 2012년 7월 모란봉악단 첫 시범공연에 모습을 보인 사례도 있다.

○ 모란봉악단 안 와도 현송월은 올 수도

기대를 모았던 ‘북한판 걸그룹’ 모란봉악단 대신 삼지연 관현악단을 내세운 북측의 의도는 무엇일까. 우선 2012년 김정은 체제 출범과 함께 결성된 모란봉악단이 체제 선전을 톡톡히 하고 있다는 점에서 관현악으로 남측과 예상되는 충돌을 최소화했을 것이라는 분석이 가능하다. 다만 삼지연 악단 역시 예술단 통치와 무관하지 않다는 점에서 앞으로의 실무협상에서 북한 체제 홍보색을 얼마나 뺄 수 있을지가 관건이다.

이날 실무접촉에서 사실상 차석대표로 참석한 현송월 관현악단장의 방남 가능성도 점쳐진다. 9시간여에 걸친 회담을 마친 남측 대표단은 “올지 안 올지 잘 모르겠다”고 밝혔지만, 통일부는 여전히 모란봉악단을 이끄는 현송월이 방문할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 중창, 노래, 라이온 킹 OST 연주도

남측 수석대표인 이우성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예술정책실장은 “북측이 평창을 계기로 방남하면 기본적으로 통일 분위기에 맞고 남북이 잘 아는 민요, 세계 명곡 등으로 구성한다고 했다”고 말했다.

지난해 초 삼지연 악단은 ‘인민의 환희’라는 새해 경축공연을 선보인 바 있다. 북한의 대외선전매체인 ‘조선의 오늘’이 지난해 1월 3일 올린 유튜브 동영상에는 분홍빛 드레스를 입은 여성들과 자줏빛 재킷을 갖춰 입은 남성 단원들이 ‘룡을 길들인 소년’ ‘뵙고 싶었습니다’ 같은 음악을 연주했다. 북측 매체 설명들로 미뤄 보면 진달래와 진달랫빛은 삼지연 악단의 상징으로 보인다. 2016년 11월 16일 어머니날 경축공연에도 비슷한 의상으로 악보받침대 커버에 삼지연 악단 로고로 오선지 위에 활짝 핀 진달래를 표현했다. 삼지연 악단이 미국 디즈니사의 애니메이션 영화 라이온 킹, 미녀와 야수, 인어공주 등의 OST를 연주하면서 배경으로 영화를 편집해 띄운 영상들도 눈길을 끈다. 한국에서 영화음악이나 클래식을 연주할 가능성도 점쳐진다.

신나리 journari@donga.com·황인찬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