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의 뉴미디어를 가다]<10>휴머니즘과 인공지능이 결합한 뉴스앱 ‘업데이’

베를린=김단비기자 입력 2017-12-01 18:23수정 2017-12-01 21: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올해 초 아내와 독일 베를린으로 이민을 간 김한주 씨(30)가 수시로 이용하는 뉴스 애플리케이션(앱)이 있다. 2016년 2월 독일 최대 미디어그룹 악셀슈프링어가 삼성전자와 손잡고 출시한 ‘업데이(Upday)’다.

김 씨는 베를린에서 만난 기자에게 “그간 구글, 애플 등 많은 뉴스 앱을 이용했지만 업데이 앱이 가장 이용하기 편하다”고 했다. 기자는 업데이를 사용하는 김 씨 모습을 옆에서 지켜봤다. 실제로 김 씨는 액 10분 간 스마트폰에서 눈을 떼지 못했다. “도대체 어떤 앱이길래 이렇게 빠져드나” 싶어 절로 궁금증이 일었다.

업데이는 2016년 2월 독일, 폴란드, 영국, 프랑스 4개국에서 각각의 언어로 서비스를 시작했다. 출시 약 1년 반 만에 이용자가 500만 명을 돌파했다. 그 비결이 뭘까. 9월 29일 독일 베를린 시내 한복판에 위치한 업데이 사무실을 찾았다.

○인공지능과 휴머니즘의 만남

주요기사
마이클 파우스티안 업데이 이사
기자를 맞이한 업데이 최고전략책임자(CSO) 마이클 파우스티안(40) 이사는 “업데이의 성공 비결은 휴머니즘과 인공지능(AI)의 조화”라고 했다. 무슨 뜻일까. 업데이 앱을 보면 이해가 쉽다. 업데이 앱은 사용자가 ‘알아야 할 뉴스(Top news)’와 사용자가 ‘알고 싶어 하는 뉴스(My news)’로 구성돼 있다.

‘알아야 하는 뉴스’는 약 20명의 업데이 소속 기자 및 숙련된 편집자들이 2000개가 넘는 각 언론사로부터 받은 기사 중에서 선별한 중요 기사를 말한다. 사용자에게 하루 약 20개 제공된다. 단 기사는 원문 그대로가 아니라 2~3문장 이내로 요약된 형태다. 사용자가 짧은 시간 내에 사안을 파악할 수 있도록 기자들이 압축적으로 정리한다.

파우스티안 이사는 “브렉시트 관련 기사를 올린다고 치자. 업데이 에디터들은 ‘짧은 요약문(short summary)’과 ‘한 눈에 보는 기사(article at a glance)’를 직접 써서 뉴스와 같이 올린다”고 했다. 독자들이 굳이 기사를 클릭하지 않아도 어떤 이슈가 중요한지 한 눈에 파악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는 의미다.

그는 “대형 사건이 터졌을 때는 독자에게 ‘이 사건이 이런 이유로 일어났구나’라는 배경 설명을 반드시 제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간의 편집이 없이 100% 알고리즘에만 좌우되는 다른 딱딱한 뉴스 앱과 달리 업데이 앱은 이런 ‘휴먼 터치(human touch)’가 있어 딱딱하고 긴 기사도 이해하기 쉽다고 강조했다.

‘알고 싶어 하는 뉴스(My news)’에는 업데이가 자체 개발한 인공지능(AI)이 선별한 뉴스들이 담겼다. AI가 개별 사용자의 관심사와 선호를 분석해 맞춤형 뉴스를 제공한다. 어떤 사용자가 총격 사건에 관한 기사에 오랜 시간 본다면 총기류 관련 기사를 주로 추천한다. 다른 사용자가 스포츠 기사를 읽지 않고 화면을 넘겼다면 스포츠에 관심이 없는 것으로 간주하고 스포츠 관련 기사를 잘 제공하지 않는다.

○광고도 사용자 별로 달리

돈은 어떻게 벌까. 바로 광고다. 광고 역시 사용자의 관심사에 따라 다르게 노출한다. 패션에 관심 있는 사용자에게는 샤넬, 에르메스 등 명품업체의 광고가, 스포츠를 좋아하는 사용자에게는 나이키나 아디다스 광고가 뜨도록 했다.

업데이가 게재하는 카드뉴스 10~12장 중 1장 정도의 비율로 광고가 들어간다. 파우스티안 이사는 “독자들을 짜증나게 할 만큼 비중이 높지 않고 광고가 읽기 싫은 독자는 그냥 손가락으로 해당 광고를 넘기기만 하면 된다”고 했다. 광고 배너나 애드센스도 없고 광고 차단을 방해하는 기능(애드 블락커)에도 영향을 받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업데이는 현재 유럽에서 판매 중인 삼성 갤럭시폰에서만 이용할 수 있다. 유럽 내 다른 국가로 서비스를 확장할 계획이지만 아직 아시아 지역으로 출시한 계획은 없다고 했다.

파우스티안 이사는 “아직 한국에서는 뉴스 큐레이션 서비스를 원하는 독자들이 많지 않다고 들어 아쉽다. 한국에 진출할 날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다”며 “업데이 앱이 기존 포털 사이트나 소셜미디어와는 완전히 다른 뉴스 소비 사용자 경험(UI/UX)을 제공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베를린=김단비기자 kubee08@donga.com




QR코드를 스캔하면 ‘세계의 뉴미디어를 가다’ 인터랙티브 사이트(interactive.donga.com/newmedia)로 이동합니다. 각국 뉴미디어를 취재하며 촬영한 생생한 인터뷰 동영상, 사진, 각종 모바일 전용 콘텐츠를 즐길 수 있습니다.



#저널리즘#저널리즘혁신#뉴미디어#미디어스타트업#세계의뉴미디어를가다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