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신동욱 “국민의당 이유미 단독 범행 결론, 수뇌부만 빠져나가려는 꼼수”

입력 2017-07-03 10:22업데이트 2017-07-03 10:4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신동욱 트위터
‘문준용 의혹 제보조작’ 파문에 휩싸인 국민의당이 자체 조사결과 당원 이유미 씨의 단독범행으로 결론 내린 것에 대해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개가 들어도 웃을 일이고 소가 들어도 웃을 일”이라고 맹비난했다.

신동욱 총재는 3일 오전 트위터에 “국민 바라보기를 손톱 밑에 때만큼도 여기지 않는 꼴이고 손가락으로 하늘 가린 꼴”이라며 “수뇌부만 빠져나가려는 꼼수치곤 최악의 꼼수고 새 정치가 새(Bird)정치 꼴”이라고 밝혔다.

국민의당은 지난달 27일 진상조사단을 꾸리고 국민의당 안철수 전 상임공동대표를 비롯해 박지원 전 대표, 이준서 전 최고위원, 장병완 의원, 대선 당시 공명선거추진단장이었던 이용주 의원, 김성호 수석부단장, 김인원 부단장 등 관련자들을 잇따라 조사했다.

신 총재는 국민의당 진상조사단이 2일 안 전 대표를 대면조사 한 것에 관해서도 트위터를 통해 “셀프조사”, “짜고 치는 고스톱”이라며 비난했다.

한편 진상조사단장인 김관영 의원은 3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진상조사단이 여러 관련자 조사를 진행한 결과를 오전 11시 최종 진상조사 결과로 발표할 것”이라면서 “이 사건은 이유미 단독범행으로 잠정결론 내렸다”고 말했다.

박진범 동아닷컴 기자 eurobeo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