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컴테크 "VR B2B 분야 무궁무진..콘텐츠가 없어서 못파는 시장"

동아닷컴 입력 2017-06-02 15:06수정 2017-06-02 15: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모컴테크 최해용 대표가 부산VR페스티벌2017(이하 BVRF2017)에서 VR 콘텐츠의 B2B 시장이 무궁무진하다고 발표했다.

최해용 대표는 "제조, 관광, 영상, 교육, 의료 등 모든 분야에서 VR 콘텐츠가 적용되고 있으며, 조금만 들여다보면 이미 깊숙히 VR 콘텐츠와 맞물려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오히려 B2B는 콘텐츠가 없어서 팔지 못하는 시장이라는 말도 덧붙였다.

BVRF2017(출처=IT동아)

최대표는 VR 교육훈련 분야에 특히 주목했다. 미군의 경우 VR로 제작된 '디스 마운티드 솔저 트레이닝 시스템'을 현재 102곳의 훈련소에 도입했으며, 중국도 2014년 7월에 VR을 활용한 시뮬레이션 전쟁 시스템을 자체 개발한 적이 있다는 것이다. 최대표는 "VR 전차 시뮬레이션의 경우 훈련 효과는 39% 증가하고 비용은 44% 절감하는 효과를 봤다."고 말했다.

실탄 사격용 VR 장비들이나 180도 스크린 드라이빙 시스템, VR 방송 분야 역시 최대표가 말하는 대표적인 VR 콘텐츠 적용 사례였다. VR 환경으로 여행을 떠나는 기술도 이미 상용화되어 있었는데, 최 대표는 "관광사업도 뜨겁다. VR로 미리 해당 지역을 체험한 경우 이용자가 해당 지역에 더욱 방문하고 싶어한다."는 통계가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BVRF2017(출처=IT동아)

이외에 북미에서 VR 방송회사인 NEXT VR이 미국 최대 케이블 방송사업자인 컴케스트로부터 3천만 달러(한화 약 330억 언)의 투자 유치를 받았던 사실이나 국내 업체들 중에 반구 원형의 VR 극장 시스템을 구축해 북미에 수출한 업체 등 다양한 사례도 소개됐다.

최 대표는 마지막으로, 스크린 골프, 야구, 런닝머신 같은 체감형 스포츠 외에도 각종 무기 시뮬레이터, 의료 시뮬레이터, 자동자 운전 연습용 시뮬레이터, 비행훈련 시뮬레이터, 스포츠 훈련용 레그웨이트, 의료용 신체 훈련장치, 원격 제어장치 수리 등 B2B 분야에 VR 콘텐츠가 절대적으로 부족하다며 "적극적으로 개척해볼만한 분야"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게임전문 조학동 기자 igelau@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