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손현주 “보통사람 출연진 대부분 외모 2등급”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7-03-14 17:14수정 2017-03-14 17: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컬투쇼’ 인스타그램
손현주와 김상호가 '컬투쇼'에 출연해 외모 발언으로 청취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14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 탈출 컬투쇼'에는 영화 '보통사람' 개봉을 앞둔 손현주, 김상호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상호는 "이번 영화에서 가발을 쓰고 나온다. 평소 머리가 없는데 머리가 있으니까 머리가 보이더라"며 "가발을 처음 쓰니까 돌덩어리를 올려놓은 것처럼 무겁더라"고 말했다.

손현주는 "사실 장혁 씨 빼면 김상호, 정만식, 조달환 외모들이 다 2등급 정도의 얼굴 아니냐"고 말했다.

주요기사
손현주는 또 김상호가 "손현주 선배님이 현장에서 예뻐해주셨다"고 말하자 "당신하고 나하고 나이 차이가 얼마나 난다고 그러냐? 얼마 안 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DJ 정찬우는 중학생 시절 김상호의 사진을 보며 "중학교 3학년 맞냐? 30대 아니냐?"고 놀려 웃음을 자아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