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주택담보대출 금리 年5%대 육박

정임수기자 입력 2017-03-13 03:00수정 2017-03-1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美 3월 셋째 주 기준금리 인상 예고 이달 15일(현지 시간) 미국의 금리 인상이 기정사실로 굳어지면서 국내 대출 금리 상승세가 더욱 가팔라지고 있다. 이미 은행권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5%대 진입을 눈앞에 뒀으며 저축은행, 카드론 등 제2금융권 금리도 오르고 있다.

경기 침체가 장기화하는 가운데 대출 금리가 뛰면서 과도한 이자 부담에 짓눌린 취약계층이 가계부채 부실의 ‘뇌관’이 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12일 금융권에 따르면 은행의 대표적인 고정금리 상품인 ‘5년 혼합형 주택담보대출’은 연 3% 초반대 금리가 자취를 감췄다. KEB하나은행의 5년 혼합형 대출 금리는 지난달 말 3.36∼4.68%에서 이달 10일 현재 3.51∼4.83%로 0.15%포인트 뛰었다. 신한은행의 5년 혼합형 상품도 같은 기간 3.32∼4.43%에서 3.45∼4.56%로 0.13%포인트 올랐다. 우리은행 상품의 최저 금리는 2월 말 3.27%에서 이달 6일 3.30%를 찍은 뒤 나흘 만에 0.1%포인트 추가 상승했다.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14, 15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기준금리를 인상할 것이 확실시되면서 은행권 대출 금리의 지표가 되는 금융채 금리 등이 뛰고 있기 때문이다.

제2금융권의 대출 금리도 큰 폭으로 뛰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저축은행의 주택담보대출 금리(가중평균)는 지난해 12월 5.74%에서 올 1월 6.09%로 0.35%포인트 올랐다. 저축은행의 일반 신용대출 금리는 같은 기간 22.39%에서 22.88%로 0.49%포인트나 치솟았다. 상호금융회사 주택담보대출 금리도 1월 3.56%로 전달보다 0.08%포인트 상승했다.

관련기사
카드론 금리도 일제히 올랐다. 우리카드의 카드론 평균 금리는 작년 말 14.1%에서 1월 말 14.67%로 0.57%포인트 올랐고 KB국민카드도 같은 기간 14.21%에서 14.59%로 0.38%포인트 상승했다.

정임수 기자 imsoo@donga.com
#은행#주택담보대출#금리#5%대#기준금리#미국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