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말레이 국민 출국금지 ‘인질극’

주성하기자 , 황인찬기자 입력 2017-03-08 03:00수정 2017-03-08 09: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말레이도 북한인 출국금지 ‘맞불’… “10일 내각회의 소집 단교 논의”

북한이 7일 자국 내에 머물고 있는 말레이시아 국민의 출국을 금지한다고 밝혔다. 이에 말레이시아는 자국 내 북한인 출국 금지라는 맞대응 조치를 내놓은 데 이어 북한과의 단교라는 초강수 조치를 검토하기 시작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외무성 의례국은 해당 기관의 요청에 따라 조선 경내에 있는 말레이시아 공민들의 출국을 임시 허용할 수 없다는 것을 주조(주북한) 말레이시아대사관에 통보했다”고 보도했다. 말레이시아 정부에 따르면 현재 말레이시아인 11명이 북한에 체류 중이다.

북한의 이번 조치는 주말레이시아 북한대사관에 은신 중인 김정남 암살 사건 용의자 현광성 2등 서기관과 고려항공 직원 김욱일을 보호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북한이 ‘인질카드’를 꺼내 들자 말레이시아 역시 즉각 자국 내 북한인들의 출국을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나집 라작 말레이시아 총리는 “우리 국민을 인질로 잡은 이런 혐오스러운 조치는 국제법과 외교 관행들을 총체적으로 무시하고 있다”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긴급회의를 소집했다. 나아가 아맛 자힛 하미디 말레이시아 부총리는 “10일 내각회의를 소집해 북한과의 모든 관계를 끊을지를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주요기사
주성하 zsh75@donga.com·황인찬 기자
#북한#말레이시아#김정남#암살#단교#외교#인질극#출국금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