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목! 이 사진]‘반기돈 반기스’

황태훈기자 입력 2017-03-07 18:41수정 2017-03-07 18: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7일 한 동아일보 독자가 보내온 사진이다.

‘반기돈 반기스’. 서울 강남구 선릉역 인근의 식당 이름이다.

고깃집이지만 무언가 의미심장한 느낌이다.

주인이 반 씨인 걸까. 돼지의 한자인 돈(豚)을 붙인 건 이해가 된다.

반면 반기스는? 뭔가 상처 난 듯한 느낌이 들지 않는지….

이 사진을 보며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떠올랐다.

반 전 총장은 2월 1일 대선 불출마를 전격 선언했다. 1월 12일 귀국하며 대권 도전을 선언한지 20일 만이었다.

이 때문에 보수진영은 조기대선 국면에서 지금까지도 뚜렷한 대표주자를 내지 못한 채 혼란을 거듭하는 중이다.

반 전 총장은 불출마 선언 당시 “인격 살해에 가까운 음해와 각종 가짜 뉴스로 나 개인과 가족, 10년을 봉직한 유엔의 명예에 큰 상처만 남겼다”고 토로했다. “일부 정치인들의 구태의연하고 편협한 이기주의적 태도로 이들과 함께 가는 것은 무의미하다는 판단에 이르렀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하지만 반 전 총장은 비정한 정치권을 잘 몰랐던 것도 사실이다. 스스로 “너무 순수했던 것 같다”고 털어놓을 정도였으니….

반 전 총장은 미국의 한 대학 강단에 설 것으로 알려졌다. 비록 정치는 뜻을 접었지만 후학 양성에 힘을 실어주시길 기대한다.

황태훈 기자 beetlez@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