캡틴 김재호 “투수부담 줄여주는 건 내야수의 몫”

이재국 기자 입력 2017-03-06 09:30수정 2017-03-06 09: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WBC 대표팀 김재호. 스포츠동아DB
“투수들 부담 줄여주기 위해서라도 내야수비가 더 단단해야 한다.”

보통 선수들은 큰 대회를 앞두고 자신의 힘든 입장을 설명하기 바쁘다. 제 코가 석자인데 다른 곳을 둘러보기 쉽지 않기 때문이다. 그러나 내야수비의 핵이자 ‘국가대표 캡틴’인 김재호(32·두산)는 2017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개막을 앞두고 다시 한번 듬직한 모습을 보였다.

내야 수비에서도 가장 중요한 자리인 유격수를 맡고 있는 김재호는 “지금 투수들의 부담이 크다. 공인구에 대한 적응도 해야 하고 신경 쓸 게 많다”면서 투수들의 입장을 설명하기 바빴다. 그러면서 그는 “그래서 내야수가 중요하다. 투수들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서라도 내야수비가 더 단단해야한다”며 투수가 믿고 던질 수 있게 측면 지원을 잘 하겠다는 뜻을 나타냈다.

투수도 낯선 공인구에 적응해야하지만, 사실 야수들 역시 익숙하지 않은 공에 적응이 필요하다. 자칫 공이 손에 익지 않아 악송구를 범한다면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그는 이에 대해 “처음엔 대회 공인구가 미끄러워 송구를 할 때 손가락에서 채지는 느낌이 없어 걱정했는데 하다보니 적응이 된다”면서 “새 공은 그 자체로는 미끄러운데, 경기를 하기 전에 공 표면에 흙을 발라서 나오니까 괜찮더라”며 문제없다고 자신했다. 의욕과다와 부담감은 오히려 일을 그르칠 수도 있기에 그 역시 “무리하게 더 잘 하려고 하는 것보다 하나씩 흐름에 맞춰 해내는 게 더 중요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화려하지는 않지만 안정감이 강점인 김재호. 그래서 더 믿음을 주고 있다. 그는 이번 대회의 목표에 대해 “일단 예선 통과가 1차 목표다”면서도 “다들 미국에 가고 싶어하고 있다”는 말로 태극전사들의 원대한 꿈을 대신 설명했다.

고척 | 이재국 기자 keyston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