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인범 “5·18 발포, 전두환 지시라고 생각 안해”

황형준 기자 입력 2017-02-10 03:00수정 2017-02-10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선 정국]국민의당 “광주에 상처” 문재인 사과 요구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최근 영입한 전인범 전 특전사령관이 5·18민주화운동과 관련해 “전두환 전 대통령이 (발포를) 지시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

전 전 사령관은 9일자 언론 인터뷰에서 5·18과 관련해 “군인들은 아무 죄가 없다고 생각한다”며 “지금도 발포 명령을 누가 내렸는지 아무도 모른다. 지휘 체계가 문란했던 점이 (당시 군의) 잘못”이라고 말했다. 5·18 당시 특전사령관이었던 정호용 전 의원에 대해선 “그분의 잘못된 부분을 옹호할 생각은 없다. 그런데 그분이 굉장히 인간적인 사람”이라고 덧붙였다.

국민의당은 이날 고연호 대변인 논평을 통해 “호남에서 지지를 호소하면서 정작 반(反)5·18적 사고방식을 가진 인사를 안보자문역으로 영입한 문 전 대표에게 제정신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전 전 사령관은 민주화운동에 희생되신 분들과 유족들께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안겼다”고 지적하면서 문 전 대표는 광주시민에게 공개적으로 사과하고 반성하라고 요구했다.

이에 앞서 문 전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전 전 사령관에 대해 “그분의 안보국방 능력을 높이 평가해 자문단으로 모신 것이지 부인을 자문단으로 모신 게 아니다”고 말했다. 전 전 사령관의 부인 심화진 성신여대 총장은 8일 교비 횡령 혐의로 징역 1년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관련기사
황형준 기자 constant25@donga.com
#문재인#전인범#전두환#5·18#발포#광주#사과#국민의당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