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탄핵부터” 與탈당파 촉구…남경필 “절대 친박, 정치적 범죄행위 중단하라”

황지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6-12-04 14:33수정 2016-12-04 14: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남경필 경기도지사. 동아일보DB
새누리당을 탈당한 전·현직 의원들이 4일 회동에서 정치적 해법 마련에 고심하기 보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부터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달 22일 새누리당을 탈당한 남경필 경기지사는 이날 “선(先) 탄핵 후(後) 정치적 해법 마련이 국가적 혼란을 최소화하는 지름길”이라는 말로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이 선행되어야 한다는 주장을 폈다.

그는 “탄핵은 국가에 주어진 역사적 책무로서 이를 못하면 국회나 새누리당은 없다”는 경고도 이어갔다.

이어 “소위 절대 친박은 자신들의 생존만을 위해서 정치적 범죄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당을 위한 길에 자숙하라”며 탄핵 동참을 촉구했다.

주요기사
남경필 지사는 지난 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국회는 탄핵부터 먼저 하라”며 “새누리당이 당론 채택한 ‘4월 퇴진’은 옳지도 않고, 믿을 수도 없다”고 주장한 바 있다.

그는 당시 글에서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는 대통령이 스스로 물러난다? 믿을 수 없다”고 비난하며 “대통령은 검찰 수사에 성실히 응하겠다는 약속도 저버렸다. 검찰 수사를 거부했듯이, 그때 가서 퇴진을 거부하면 어떻게 할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또한 이날 회동에서 남경필 지사와 함께 탈당한 김용태 의원 역시 “탄핵 절차의 개시에 실패하면 국민으로부터 버림받고 해산에 직면할 것이라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또 “탄핵을 성공시키지 못하면 특검이 위험에 처할 가능성이 크다. 대통령의 직무정지가 이뤄지지 않으면 박 대통령과 그 일파는 온갖 수단을 다 동원해서 특검의 정상적 활동을 방해할 것”이라는 주장도 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