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항의 빗발치자 공개사과…“탄핵안 꼭 가결되도록 노력”

황형준 기자 입력 2016-12-02 11:47수정 2016-12-02 12: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긴급 의원총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신원건 기자 laputa@donga.com
2일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전날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의 '2일 발의'를 반대한 것을 두고 공개 사과했다. 1000통이 넘는 항의 전화와 문자메시지가 빗발치는 등 여론이 들끓자 진화에 나선 것이다.

박 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야권 균열의 모습을 보인 것에 대해 우리 국민의당을 대표해서 또 저 자신도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친 데 대해 죄송하다는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박 위원장은 "어떠한 경우에도 국민의당은 야권 공조를 통해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안이 국회에서 꼭 가결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거듭 말씀드리지만 탄핵안은 상정이 목적에 있는 것이 아니라 가결에 목적을 둬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새누리당 비박(비박근혜)계의 요구대로 박 대통령이 4월 퇴진 선언을 할 경우에도 탄핵안 표결은 강행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탄핵이 부결된다고 하면 우리는 국민과 함께 박 대통령의 즉각 퇴진운동을 전개하겠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전날 우왕좌왕한 모습을 보였던 야3당은 이날 '탄핵 공조 대오'를 복원했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 등 야3당 원내대표는 이날 탄핵안을 발의한 뒤 8일 국회 본회의 보고를 거쳐 9일 표결에 부치기로 합의했다.

황형준 기자 constant25@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