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흥국 “최순득, 회오리축구단 멤버 맞아…난 축구단 떠났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6-11-03 13:43수정 2016-11-03 14: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김흥국/동아닷컴DB
‘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 씨의 언니 최순득 씨가 유명 연예인 축구단 ‘회오리 축구단’에 밥을 사주며 연예계에 자락을 만들어 놓았다는 주장이 나온 가운데, 회오리 축구단 회원으로 거론된 김흥국은 3일 “최순득이 회오리 축구단 멤버인 것은 알고 있다”면서도 “난 회오리축구단과 현재 아무런 인연이 없다”고 해명했다.

김흥국은 3일 스포츠Q와의 인터뷰에서 “이미 2002년 월드컵이 끝난 이후 축구단을 떠났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해당 인터뷰에서 김흥국은 회오리축구단 이야기가 나오면서 왜 자신의 이름이 거론되고 있는지 모르겠다면서 최순득이란 사람을 전혀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이날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인터뷰에서 “10년 전 장시호 씨의 모친인 최순득 씨가 유명한 연예인 축구단인 ‘회오리 축구단’을 다니면서 밥을 사주며 연예계에 자락을 쭉 만들어 놓았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