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종범, 부영그룹 회장 등과 ‘K스포츠 70억 지원-세무조사 무마’ 회의 정황

황지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6-11-02 21:01수정 2016-11-02 21: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르·K스포츠재단 강제 모금 의혹과 관련,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사진)이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과 만나 거액 기금 지원을 의논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또 부영 측에서 기금 출연의 대가로 ‘국세청 세무조사 무마’를 부탁한 듯한 정황도 공개됐다.

2일 한겨레신문은 안 전 수석과 이 회장이 직접 만나 ‘케이스포츠재단에 대한 70억~80억원 추가지원’ 대가로 ‘국세청 세무조사 무마’를 논의했다는 내용이 담긴 회의록 자료를 입수했다고 보도했다.

회의록에 따르면 지난 2월26일 안 수석과 이 회장, 부영 김모 사장을 비롯, 최순실 씨의 지시를 받은 K스포츠재단 관계자들이 회의에 참석했다.

재단 쪽에서 부영에 "5대 거점지역(체육인재 육성 사업) 중 우선 1개(하남) 거점 시설 건립과 운영에 대해 지원을 부탁 드린다. 1개 거점에 대략 70억∼80억 정도 될 것 같다"고 요청하자, 이 회장은 “최선을 다해서 도울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다만 저희가 현재 다소 부당한 세무조사를 받게 됐다. 이 부분을 도와주실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요청했다.

재단 관계자는 이를 최 씨에게 보고했으나 ‘조건을 붙여서 한다면 놔두라’는 지시가 떨어져 부영의 기금 출연은 무산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국세청은 부영그룹에 대한 세무조사를 실시했고, 올해 4월 이 회장과 계열사인 부영주택을 법인세 포탈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한편 현재 안 전 수석은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 과정에서 강제 모금을 주도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이와 관련해 안 전 수석은 2일 오후 1시50분께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했으며, 그 과정에서 “침통한 심정이다. 잘못한 부분은 책임지겠다”는 심경을 밝혔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