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대구/경북]대구권 대학, 5∼8년째 등록금 인하-동결

입력 2016-01-21 03:00업데이트 2016-01-21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대구경북 지역 대학들이 올해 등록금을 내리거나 동결하고 있다.

영남대는 지역 4년제 대학 가운데 가장 먼저 등록금 0.24% 인하를 결정했다. 2012년 2.5% 인하, 2013년 동결, 2014년 0.1% 인하, 지난해는 동결했다. 영남대 관계자는 “물가 상승에 정원 감축이 겹쳐 등록금 인상이 필요하지만 학생과 학부모의 부담을 덜기 위해 내리기로 했다”고 말했다.

경일대는 등록금 동결을 결정했다. 2009∼2011년 동결했고 2012년 0.5% 인하, 2013년 동결, 2014년 0.5% 인하, 지난해 동결에 이어 8년째 동결이나 인하를 하고 있다. 대구대도 8년째 동결 및 인하했다. 2009∼2011년 동결, 2012년 3% 인하, 2013년 1.7% 인하, 2014∼2016년 동결했다.

전문대도 비슷하다. 영남이공대와 대구과학대는 올해 등록금을 동결했다. 이 대학들은 2009년부터 동결하거나 인하했다. 2010년부터 동결 및 인하했던 대구보건대도 최근 동결을 결정했다. 다른 대학들도 다음 주까지 동결이나 인하 결정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장영훈 기자 ja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