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비킴, ‘기내 난동’ 논란… ‘TV 예술무대’ 하차 의사 밝혀

동아닷컴 입력 2015-01-09 15:42수정 2015-01-09 16: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TV예술무대 하차
‘바비킴 TV 예술무대 하차’

가수 바비킴이 MBC ‘TV 예술무대’에서 하차한다.

‘TV 예술무대’ 제작진은 9일 “며칠 전 발생한 바비킴 씨의 불미스러운 일로 시청자 여러분께 큰 심려를 끼친 점 사과의 말씀 드린다”며 바비킴의 하차 입장을 발표했다.

이어 “바비킴 씨는 이번 일을 깊이 반성하며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 자숙의 시간을 갖기 위해 프로그램 하차 의사를 전달해왔고 제작진은 본인의 의사를 수렴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바비킴은 지난 7일 인천을 출발해 미국 샌프란시스코로 가는 대한항공 KE023편 안에서 바비킴이 난동을 부려 현지 공항경찰의 조사를 받았다.

바비킴은 대한항공 측의 좌석 배정에 불만을 품고 기내 서비스로 제공되는 와인을 연거푸 마셨다. 이후 만취상태로 기내에서 큰 소리로 욕설을 내뱉는 등 난동을 부렸다.

특히 여승무원을 껴안고 수치심을 느낄만한 발언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