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최악의 테러, 용의자 3명 검거…‘佛전역 테러경보’

동아닷컴 입력 2015-01-08 11:06수정 2015-01-08 11: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프랑스 용의자 3명 검거. 출처= YTN 방송 갈무리
프랑스 용의자 3명 검거

프랑스에서 발생한 최악의 테러 공격으로 프랑스가 충격에 휩싸였다.

7일(현지시간) 발생한 프랑스 주간지 테러사건의 용의자 3명이 검거됐다고 프랑스 일간 리베라시옹이 보도했다.

리베라시옹은 최악의 테러 소식을 전하며 각각 34세, 32세, 18세인 용의자 세 명이 체포됐다고 밝혔다. 이들은 모두 프랑스 파리 북서부 젠빌리에르 출신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CNN도 프랑스 테러 용의자 3명을 검거됐다고 밝혔다. AP통신은 프랑스 경찰이 용의자 3명의 신원을 확인했다고 보도했으며 시사잡지 르푸앵은 이들이지난 여름 시리아에서 돌아왔다고 전했다.

이날 오전 11시 30분경 파리 11구에 있는 ‘샤를리 엡도’ 본사 건물에 최소 4명의 무장 괴한이 들이닥쳤다. 이들은 검은색 옷과 마스크에, 카키색 탄약 자루를 착용하고 있었고 칼라시니코프 소총과 로켓포, 펌프연사식 산탄총 등으로 중무장한 상태였다. BBC는 “전형적인 이슬람 지하디스트(성전주의자)들의 복장이었다”고 전했다.

이들은 건물에 침입하기 전부터 칼라시니코프 소총을 사격하기 시작했고 잡지사 편집국에 침입한 뒤 5분 만에 수십 발의 총탄을 발사해 총 12명의 기자와 만화가, 직원, 경찰관들이 숨졌고 20여 명이 부상당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