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원 딸 안리원, 악플에 ‘눈물 펑펑’… 무슨 일이야?

동아닷컴 입력 2014-10-24 15:40수정 2014-10-24 15: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출처 | 이혜원 인스타그램
전 축구선수 안정환의 아내 이혜원이 악플로 눈물을 흘린 딸 안리원 양을 위로했다.

이혜원은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리원이 댓글을 읽는 걸 보고 정말 깜짝 놀라 컴퓨터를 부숴버릴 듯이 끄고 꼭 끌어안고 한참을 울었다. 그 어느 때보다 뜨거운 눈물을”이라고 올렸다.

이어 그는 “14년 전부터 내가 겪었던 그걸 얼마나 아픈지 아는데. 미안하고 또 미안하고 또 미안하다”며 “엄마가 너무 미안해. 미안하다. 리원아. 엄마. 내 이름은 '안정환 딸'이 아니라 안리원인데요 하며 내 이름을 잃은 나랑 같은 절차를 겪게 하는 게 너무 미안하고 미안하다”고 전했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무개념이네”, “안리원 양, 힘내요”, “이혜원 씨, 안리원 양~ 그냥 잊어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주요기사
한편 안정환은 아들 안리환 군과 MBC ‘일밤-아빠! 어디가’에 출연 중이다. 이로 인해 아내 이혜원과 딸 안리원이 종종 얼굴을 비쳤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http://www.facebook.com/DKBnews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