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올 뉴 카니발-올란도, 젊은 나들이족 사로잡았다

김성규기자 입력 2014-10-24 03:00수정 2014-10-2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SK엔카와 함께하는 중고차 인사이드
기아차 올 뉴 카니발. SK엔카 제공
나들이의 계절 10월이다. 최근 ‘대세’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만큼이나 나들이에 적합해 인기를 끌고 있는 차종은 바로 미니밴. 대표적인 미니밴 모델 중 가장 인기 있는 모델은 어떤 것들일까. 바로 기아자동차 올 뉴 카니발과 쉐보레 올란도였다.

중고차 전문기업 SK엔카가 지난달 성인 남녀 439명을 대상으로 ‘우리집에 필요한 미니밴은?’이라는 주제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과반수의 지지로 기아 ‘올 뉴 카니발’이 1위로 꼽혔다.

국내에 출시된 미니밴 중 소비자 선호도가 가장 높게 나타난 올 뉴 카니발은 9년 만에 풀체인지된 모델로 많은 관심을 받았다. 30, 40대 남성을 주요 타깃으로 설정해 자녀와 캠핑이나 여가활동을 즐기고자 하는 고객들을 공략하고 있다. 응답자들은 “예전에는 디자인이 투박하다고 생각했는데 현 모델은 멋지고 세련됐다”, “실내공간이 넓어 캠핑이나 나들이 준비물을 넉넉히 실을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을 밝혔다.


올 뉴 카니발의 독주를 막을 모델로는 쉐보레 올란도가 꼽혔다. 쉐보레 올란도는 6, 7월 SK엔카에 등록된 매물 중 가장 짧은 기간에 판매가 끝나 여름휴가철 최고 인기 차량으로 꼽힌 바 있다. 올란도를 택한 응답자들은 “시승해보니 묵직한 안정성이 느껴졌다”, “시트 변환을 쉽게 할 수 있어 공간 활용이 쉬울 것 같다”는 반응을 보였다.

관련기사

다만 선호도와 실제 등록대수는 차이가 있었다. 지난달 미니밴 모델의 등록대수 1위는 296대의 올란도로 141대의 올 뉴 카니발을 멀찍이 앞섰다. 쌍용자동차의 코란도 투리스모는 선호도 조사에서는 6.4%에 그쳤지만 실제 등록대수는 98대로 조사대상 7개 모델 중 3위(17.2%)를 차지했다.

SK엔카는 “올 뉴 카니발이 상대적으로 최근에 출시돼 아직 중고차 매물이 많이 들어오지 않아 선호도와 등록대수가 차이가 난 것으로 보인다”며 “수입 미니밴은 국산차에 밀려 많은 선택을 받지는 못했다”고 설명했다. 수입 미니밴 중에는 시트로엥 그랜드 C4 피카소가 가장 높은 선호도를 보였다.

김성규 기자 sunggyu@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