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경제|국제

하늘에 떠가는 유람선 “높이 38에 세워진 수도교…어디에 있나?”

입력 2014-02-07 09:40업데이트 2014-02-07 09:5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하늘에 떠가는 유람선

하늘을 떠가는 것 같은 높이에서 경치를 감상할 수 있는 유람선이 온라인에 공개됐다.

이 유람선이 다니는 길은 영국 웨일스 북동부에 있는 폰트치실트라는 수도교로 수로와 사람들의 보행을 위해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하늘에 떠가는 유람선이 다니는 수로는 세계문화유산으로 2009년 등재됐으며, 높이 38m, 너비 3.4m, 길이 307m로 영국에서 가장 높고 긴 수도교다.

디강을 가로질러 렉섬에 위치한 트레버와 프런치실트 마을을 연결하는 수도교는 1805년 토목공학 기술자 토마스 텔포드가 설계했으며, 교각은 벽돌을 쌓아 세웠으며 주철과 단철을 사용해 만들어졌다.

또한, 이 수도교는 작은 유람선과 카약 등이 지나 다니며, 유람선이 높은 곳으로 다녀 사진에는 ‘하늘에 떠가는 유람선’이라는 제목이 붙었다.

‘하늘에 떠가는 유람선’이라고 제목이 붙은 수도교를 본 누리꾼들은 “하늘에 떠가는 유람선, 200년 전에 저런 기술이...”, “하늘에 떠가는 유람선, 관광명소로도 유명하죠”, “하늘에 떠가는 유람선, 다리가 농수로였나?”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기사제보 ca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