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살인사건 신고자, 용의자로 지목돼…50대男 구속

동아일보 입력 2012-11-13 14:58수정 2012-11-13 15: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도박을 하던 일행을 둔기로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50대 남성이 구속됐다.

13일 대전 동부경찰서는 도박을 하던 일행을 둔기로 마구 때려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이모 씨(52)를 구속했다.

이 씨는 4월 4일 오전 1시 30분께 대전시 동구 판암동의 한 아파트에서 김모 씨(54) 등 2명의 머리를 둔기로 마구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씨는 범행 직후 피가 묻은 자신의 모자를 의류폐기함에 넣고 옷가지를 숨긴 뒤 경찰에 "친구인 김 씨가 집에서 '짓고땡' 도박을 하고 있다는 전화를 받고 가보니 처음 보는 50대 남자는 숨져 있었고 김 씨도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었다"고 신고했다.

주요기사
그러나 경찰은 수사 초기 폐쇄회로(CC)TV에서 이 씨가 의류폐기함에 모자를 버리는 장면을 확보해 이 씨를 용의자로 특정하고 7회에 걸쳐 조사했다.

경찰은 이 씨가 범행 후 집에 돌아가 자신의 옷을 급히 세탁하는 등 증거를 없애려고 했지만 옷에서 숨진 김 씨 등의 혈흔을 확인했으며, 현장에서 발견된 둔기에서도 이 씨의 지문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현재 이 씨는 범행을 부인하고 있으며 범행 동기에 대해서도 횡설수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동아닷컴>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