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원삼 “내가 MVP 되면 욕 먹는다…마음 비워”

스포츠동아 입력 2012-11-05 07:00수정 2012-11-05 07: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장원삼. 사진제공|스포츠코리아
삼성 장원삼(29·사진)이 “최우수선수(MVP)에 대한 욕심을 버렸다”고 밝혔다.

장원삼은 올 시즌 27경기에 등판해 17승6패로 다승왕을 거머쥐었다. 팀 좌완투수 15승은 1998년 스코트 베이커(삼성) 이후 15년 만에 처음이었다. 박병호, 브랜든 나이트(이상 넥센), 김태균(한화)과 MVP 후보로 이름을 올릴 수 있었던 이유다.

그러나 장원삼은 “내가 MVP가 되면 욕 먹는다”며 고개를 저었다. 욕심이 없는 것은 아니다. 2002년 프로 데뷔 이후 개인 최고 성적을 올리며 리그 최고의 좌완투수 반열에 올랐기 때문이다. 그 역시 “욕심이 없다면 거짓말”이라며 단서를 달았지만, “나이트가 더 잘 던졌다. MVP 기회가 잘 오는 건 아니지만 올해가 마지막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한발 물러섰다.

장원삼은 시즌 중에도 “마음을 비웠다”고 말하곤 했다. 승수에 비해 다소 높은 방어율(3.55·전체 16위)과 투구이닝(157이닝) 때문이었다. 실제 208.2이닝(평균이닝 7이닝)을 던져 16승에 방어율 2.20을 기록한 나이트와 비교하면 기록적으로 아쉬움이 있다. 그러나 시즌 후반기 평균 7이닝씩(완투 1회)을 소화하며 삼성이 정규시즌 우승을 확정짓는 데 단단히 한몫 했다. MVP 투표에는 반영되지 않지만 한국시리즈 2승으로 다승왕다운 면모를 과시했다. 삼성 류중일 감독의 마음을 사로잡은 ‘숨은 MVP’임에는 틀림없다.

관련기사
홍재현 기자 hongn927@donga.com 트위터 @hong927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