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둑]제56기 국수전… 흑의 대마 사냥

동아일보 입력 2012-11-02 03:00수정 2012-11-0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박정환 9단 ● 이세돌 9단
본선 8강전 4보(67∼90)
흑 67은 급소. 백이 이곳을 두면 중앙 백 대마가 쉽게 안정한다. 백은 손을 빼고 68로 두어 상변 흑을 잡았다. 흑 모양은 탄력적으로 보였지만 74까지 꼼짝없이 잡혔다. 72가 좋은 수. 상변 흑이 잡히면서 백의 집 수가 크게 늘었다. 중앙 백을 잡지 못하면 흑은 승산이 없는 상황.

이세돌 9단은 75로 포위하며 칼을 빼들었다. 박정환 9단이 하염없는 장고에 들어간다. 장고 끝에 찾아낸 수가 76. 이 수 대신 참고도처럼 백 1로 두어 당장 살자고 하는 것은 흑 2부터 사전공작을 한 후에 흑 14로 패를 걸어간다. ‘가’로 붙이는 팻감이 많아 백이 곤란한 모습이다.

76, 78로 탈출을 시도하지만, 83이 선수여서 85까지 퇴로가 막혔다. 이렇게 되면 76부터 둔 수가 모두 악수 교환처럼 보인다. 하지만 백에게는 그럴만한 이유가 있었다. 흑이 84로 나와서 끊는 강력한 뒷맛이 남아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83을 두게 해 84로 자연스럽게 보강한 것이다. 중앙 백이 더 위험해졌지만, 상변 흑을 깨끗이 잡은 효과도 적지 않다고 본 것이다.

86, 88은 중앙 백을 움직이기 전에 흑의 응수를 물어본 것. 그리고는 90으로 기대며 나온다. 승부처다. 흑의 다음 한 수는 어디일까.

주요기사
해설=김승준 9단·글=윤양섭 전문기자

온라인기보, 대국실, 생중계는 동아바둑(badu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