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차승원 “티아라 태도논란? 오히려 인사좀 그만해”

입력 2011-10-20 09:54업데이트 2011-10-20 10:0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차승원. 스포츠동아DB
인기 걸그룹 티아라가 최근 불거진 태도 논란에 대한 심정을 밝혔다.

티아라는 19일 오후 부산의 한 냉동창고에서 신곡 ‘Cry Cry(크라이 크라이)‘와 ’lovey-dovey(러비더비)‘ 2부작 뮤직비디오를 촬영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티아라는 “우리의 해명과 사과는 거짓이 없다”며 “더 큰 오해가 생기지 않도록 앞으로 더 조심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아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우리 회사가 그런 부분에서는 철저하다. 인사나 예의는 항상 배워 각인하고 있다”며 “데뷔때부터 지금까지 변함없이 주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이번 뮤직비디오에 함께 출연한 차승원은 “티아라 멤버들은 평소 인사를 너무 잘한다”며 “오히려 조금 덜 인사를 잘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예의 바른 그룹”이라고 말했다.

한편 티아라의 은정은 앞서 자신의 트위터에 “모세선배의 말도 거짓이 없겠지만 우리의 말도 거짓은 없다. 우리도 데뷔하고 활동하는데 말 한마디 행동하나가 얼마나 중요한지 잘 알고 있어 조심스럽다. 더 이상 큰 오해가 생기지 않도록 더 잘하겠다. 넓은 아량으로 지켜봐달라”는 글을 올렸다.

부산 | 동아닷컴 박영욱 기자 pyw06@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