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콜 키드먼, 너무 어색해진 얼굴…또 보톡스 맞았나?

동아닷컴 입력 2011-04-06 13:51수정 2011-11-14 16: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여러 차례 보톡스 시술을 받은 니콜 키드먼(44)이 최근 어색해진 얼굴로 나타나 화제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니콜 키드먼이 4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제46회 아카데미 오브 컨트리뮤직 어워드’에 남편 키스 어번(44)과 참석해 경직된 얼굴로 어색한 웃음을 지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마 쪽은 자연스러웠지만 눈가와 입 주변 등 얼굴이 전체적으로 팽팽해 보톡스를 또 맞은 것인가 하는 의구심을 들게 했다고 전했다.

과거 그는 자신의 얼굴은 자연산이고 전혀 손을 대지 않았다고 주장했지만 지난 1월 그동안 보톡스를 맞아 온 사실을 한 잡지 인터뷰에서 솔직하게 털어놨다.

주요기사
평소 어떻게 주름 관리를 하느냐는 질문에 그는 “외모를 가꾸기 위해 보톡스 등 여러 가지 방법을 시도해 봤다”고 고백한 것. 또 키드먼은 늙어 가는 자신의 얼굴을 보며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키드먼은 박찬욱 감독의 할리우드 진출작에 출연할 것을 밝혀 화제를 모았다. 그는 박 감독의 신작 ‘스토커(Stoker)’에서 콜린 퍼스와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사진출처|데일리 메일 캡처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