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광래, 박지성 등 해외파 13명 소집 요청

동아일보 입력 2010-07-27 17:59수정 2010-07-27 18: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비운의 스타' 곽태휘.이근호도 호출 조광래 신임 축구대표팀 감독이 다음 달 11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치를 나이지리아와의 친선경기에 박지성(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을 비롯해 해외파 13명을 불러들이기로 했다.

대한축구협회는 조 감독이 소집을 요청한 해외파 선수 13명의 소속 구단에 27일 협조공문을 보냈다.

소집 요청 명단에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활약하는 주장 박지성, 미드필더 이청용(볼턴)을 포함해 박주영(모나코) 기성용(셀틱) 이영표(알 힐랄) 이정수(알 사드) 김보경(오이타) 등 남아공 월드컵 대표 7명이 이름을 올렸다. 또 최종 엔트리에서 탈락해 남아공을 가지 못한 중앙수비수 곽태휘(교토) 이근호(감바 오사카)와 지난해 20세 이하 월드컵 8강 주역 조영철(니가타) 김민우(사간 도스) 김영권(도쿄)도 포함됐다. 지난해 동아시아선수권대회 대표였던 박주호(이와타)도 조 감독의 부름을 받았다.

나이지리아전 최종 명단은 조 감독이 다음달 5일 발표할 계획이다.
김성규기자 kimsk@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