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걷고 싶은 바닷길’ 전남 12곳 최다

동아일보 입력 2010-07-23 03:00수정 2010-07-23 06: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토부 ‘해안누리길’ 52곳 선정 해안을 따라 걸으며 바다의 정취와 삶의 여유를 즐기는 ‘해안누리길’에 전남 영광군 백수해안 해당화길 등 전남북 지역 13개 구간이 선정됐다.

국토해양부는 최근 각 시도에서 추천한 전국 168개 해안길 중 도보성, 안전성, 접근성, 경관성 등을 심의해 총 52[광주/전남]‘걷고 싶은 바닷길’ 전남 12곳 최다

국토부 ‘해안누리길’ 52곳 선정개 구간을 해안누리길로 최종 확정했다. 해안누리길은 해안과 ‘마음껏 맛보다, 즐기다’라는 의미의 순우리말 누리를 합쳐 아름다운 해안을 다 누리면서 걸을 수 있는 길이란 뜻을 담고 있다.

해안선 길이가 가장 길고 해안경관성이 빼어난 전남은 12곳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이 선정됐고 그 다음으로 제주 강원이 각 9곳, 부산 경남 경북이 각 4곳, 경기 3곳, 인천 울산 각 2곳, 충남 전북 각 1곳 등이다.

주요기사
전남도는 해안누리길과 연계해 관광지, 맛집, 숙박시설 등 정보를 담은 홍보책자를 다음 달 발간하기로 했다. 해안길을 활용한 다양한 걷기 행사와 해안길에 대한 이야기 테마도 발굴할 계획이다.

정승호 기자 shju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