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 한 방울로 유전질환 진단

입력 2006-03-10 03:11수정 2009-09-30 09: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바이오 벤처기업 마크로젠은 한국식품의약품안전청(KFDA)으로부터 염색체 이상을 진단할 수 있는 유전자칩(BAC칩)과 전용 분석 소프트웨어 시판 승인을 받았다고 9일 밝혔다.

이 유전자칩은 마크로젠이 2001년 수행한 한국인게놈프로젝트를 통해 확보한 10만여 개의 유전자 조각을 슬라이드 위에 고밀도로 집적시킨 것.

혈액 한 방울을 이 유전자칩에 반응시키면 염색체 이상 여부가 드러나 다운증후군 등 선천적 유전질환을 진단할 수 있다.

마크로젠 측은 “기존 염색체 진단법은 2주 이상의 기간과 고도로 숙련된 전문가가 필요했다”며 “이번 유전자칩을 이용하면 비전문가라도 4일 이내에 쉽게 검사를 수행할 수 있다”고 밝혔다.

김훈기 동아사이언스기자 wolfk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