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프로농구]신한은행 1승…우리은행에 63-59로 이겨

입력 2006-03-04 03:06수정 2009-09-30 10: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빅 마마’ 태즈 맥윌리엄스(36)가 신한은행에 소중한 첫 승을 배달했다.

3일 강원 춘천시 호반체육관에서 열린 신한은행과 우리은행의 2006여자프로농구 겨울리그 챔피언결정전(5전 3선승제) 1차전.

국내 최고령 선수인 맥윌리엄스는 전반전을 37-37로 끝낸 뒤 라커룸에서 후반전에는 우리은행의 ‘초특급용병’ 타미카 캐칭을 직접 막아보겠다고 자원했다. 맥윌리엄스의 체력을 걱정했던 신한은행 이영주 감독은 이런 투지를 높이 사 선뜻 수비를 맡겼다.

맥윌리엄스는 1, 2쿼터에 17점을 넣었던 캐칭을 3쿼터에서 3점으로 묶었고 4쿼터에서도 7점에 그치게 해 63-59의 승리를 주도했다.

챔피언결정 1차전

1Q2Q3Q4Q합계
신한은행(1승)2017111563
우리은행(1패)251261659

김종석 기자 kjs0123@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