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W]"월드컵응원은 한국말로" 英 한국어구호 11개 소개

입력 2001-09-09 19:06수정 2009-09-19 08: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 축구경기장에서는 한국말로 응원을….’

영국의 타블로이드판 대중지인 ‘더 선’이 2002년 월드컵 축구대회 본선이 열리는 한국의 경기장에서 사용할 수 있는 한국말 구호를 최근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이 신문은 영국의 월드컵 본선 진출이 거의 확실해지자 영국 축구팬들이 경기장에서 많이 사용하는 구호 11개를 선정해 이를 한국말 발음으로 소개했다.

심판의 편파 판정에 항의할 때는 ‘PYUNPA, PYUNPA, AN DE(편파, 편파, 안돼)’로, 골을 넣었을 때는 ‘NUR UTDA, NUR UTDA(넣었다, 넣었다)’로 각각 외치도록 안내하고 있다.

선지는 이와 함께 한국과 일본에 대해 영국인이 잘 모르고 있는 것을 10가지씩 소개하기도 했다.

이 가운데에는 식사 때 반찬 수가 아침에는 적어도 6가지이고 점심에는 그 배에 이르며 저녁에는 최고 20가지에 달한다는 대목이 있다. 또 술을 마실 때는 두 손으로 잔을 드는 것이 예의바른 것이라는 내용도 들어 있다.<런던연합>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