康재경 『김우중회장 진퇴 「市場」이 결정할 일』

입력 1999-08-01 19:21수정 2009-09-23 21: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강봉균(康奉均)재정경제부장관은 1일 “김우중(金宇中)대우회장의 진퇴는 시장에 의해 결정될 문제”라고 말해 김회장 퇴진가능성에 대해 다소 유보적인 태도를 보였다.

강장관은 이날 KBS1TV ‘일요진단’ 프로그램에 출연, 이같이 밝혔다.

강장관은 “김회장이 모든 소유를 버릴 각오로 ‘구조조정이 끝나면 물러나겠다’고 한 약속을 믿자”면서 “약속을 못 믿겠다는 사람들에게 김회장의 소유권은 시장에서 판가름난다고 말하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김회장의 소유지분이 모두 없어질 경우 주주들이 김회장을 전문경영인으로 선택할 수도 있고 구조조정 과정에서 대외신뢰를 회복해 지분을 모두 정리하지 않고 회사를 살릴 때에는 그에 해당하는 경영권을 확보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송평인기자〉piso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