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업유도수사]진형구씨 구속수감… 30일 결과 발표

입력 1999-07-29 01:07수정 2009-09-23 21: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조폐공사 파업유도 의혹사건을 수사중인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훈규·李勳圭)는 28일 진형구(秦炯九) 전 대검공안부장을 조폐공사 노조의 파업을 유도한 혐의로 서울구치소에 구속수감했다.

검찰은 진전부장에게 형법상 직권남용 및 업무방해와 노동관계조정법 위반 혐의를 적용했다.

이에 앞서 서울지법 홍석범(洪碩範) 영장전담판사는 이날 진전부장에 대해 영장실질심사를 벌인 뒤 “도주우려는 없어 보이나 사안이 중한데다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검찰에 따르면 진전부장은 지난해 9월 강희복(姜熙復)전조폐공사 사장에게 옥천 경산 조폐창의 조기 통폐합을 요구하며 “만일 노조파업이 일어나면 불법 파업인 만큼 강경대응하겠다”고 약속한 혐의다.

검찰은 “진전부장은 강전사장이 조기통폐합안 추진을 망설이자 지난해 9월말 수차례 전화를 걸어 통폐합 강행을 독촉했다”고 밝혔다.

진전부장은 지난해 11월25일 노조가 조폐창 조기 통폐합에 항의해 전면파업에 돌입하자 강전사장에게 이례적으로 파업 첫날부터 노조 대의원 35명 전원을 검찰에 고소 고발하도록 지시했다고 검찰은 밝혔다.

검찰은 또 “진전부장은 지난달 초 ‘취중 발언’이 문제가 되자 강전사장에게 제삼자 이름으로 된 휴대전화를 제공해 10차례 통화를 하면서 말을 맞추려고 시도했으나 강전사장이 거부해 실패로 돌아갔다”고 밝혔다.

그러나 진전부장은 영장실질심사때 “강전사장의 자문에 ‘임금 때문에 하는 파업은 합법이지만 구조조정 때문이라면 불법’이라는 원칙적인 입장만 얘기했다”며 파업유도 혐의를 부인했다. 검찰은 김태정(金泰政)전법무장관과 강전사장은 무혐의 처리키로 했다. 검찰은 30일 최종 수사결과를 발표할 방침이다.

〈김승련기자〉srk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