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사종 정동극장장 사표 문화관광부서 반려

입력 1999-07-10 01:07수정 2009-09-23 23: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화관광부는 9일 홍사종(洪思琮) 정동극장장의 사표를 반려했다. 문화관광부는 이날 긴급 간부회의를 열고 올해 계획된 사업에 홍씨의 역할이 더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문화부 관계자는 “홍씨가 문화관련 사업을 하기 위해 8일 사표를 냈을 뿐 다른 이유는 없었다”며 “정동극장의 경영이 중요하므로 계속 업무를 맡아주길 당부했고 본인도 수락했다”고 밝혔다. 홍씨는 95년 6월 국립극장 분관체제로 출발한 정동극장에 96년 7월 부임해 연극 ‘오구’를 공연했고 미니음악회 미니갤러리 등의 개발로 관심을 모았다.

〈이승헌기자〉dd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