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대선 선거사범 수사 감시체제 본격가동

입력 1997-03-25 17:12수정 2009-09-27 01: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올해 대선을 앞두고 정치권의 대선 출마 후보가 가시화되는 가운데 사전선거운동등 선거사범에 대한 검찰의 수사 감시체제가 본격 가동됐다. 서울지검 공안1부(金在琪부장검사)는 25일 선관위및 경찰,구청등 관계당국의 협조 아래 「대선사범 정보 수집반」을 편성,대선사범에 대한 본격 감시와 수사활동에 착수했다. 검찰의 한 공안관계자는 "여야는 물론 대선에 출마하려는 후보들의 정치활동이 가시화되는데 때를 맞춰 선관위등 관계 당국과 협조 아래 연락 채널을 구축하고 구체적인 정보수집 및 감시활동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명백한 사전선거운동를 비롯한 통합 선거법 위반행위에 대해선 관련자들에 대한 소환조사등 즉각 수사에 착수하고 각종 정치활동을 빙자한 사실상의 선거운동에 대해서도 감시 활동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정보수집반 편성에 이어 현행법상 「모든 기부행위가 금지되는」 오는 6월초 관계당국 「합동 수사반」을 본격 가동할 예정이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