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회창대표 의총발언]『공정경선 믿어주세요』

입력 1997-03-17 20:16수정 2009-09-27 02: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제균기자] 신한국당의 李會昌(이회창)대표위원은 요즘 당내 난기류를 잠재우느라 눈코 뜰새없이 바쁘다. 17일 의원총회에서 이대표는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은 아무도 의심하지 않는 공정한 절차에 의해 이루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대표는 또 다른 대선주자들과 만나 당무를 대선운동에 직결시키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이미 일정이 잡혀 있던 지방강연을 모두 취소한 것도 이런 맥락에서다. 대표 취임직후부터 당내 대선주자들과 만나온 이대표는 거의 모든 주자들과 한차례씩 만났다. 이같은 이대표의 호소에 대해 당내 대선주자들의 반응은 복잡하다. 우선 이대표의 「당화합」강조는 다른 후보군도 거부할 수 없는 테마다. 일단 이대표체제가 출범한 이상 당내분란을 촉발하는 쪽이 손해볼 수 밖에 없다. 그렇지만 다른 주자들은 「당의 화합〓이대표체제강화」라는 등식을 받아들이지 않는다. 이 때문에 △당헌당규 개정작업 공동참여 △집단지도체제 등을 주장, 공정한 경선의 보장과 「이대표 흔들기」의 일석이조를 노리고 있다. 이와 같은 이대표와 반이회창그룹의 세력다툼에 17일 발족한 「崔炯佑(최형우)고문 비상대책위」 등 민주계세력도 뛰어들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여권의 「대선 삼국지」가 본격 국면으로 접어드는 느낌이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