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日-남북한「南北비행기항로 개설」회의…26일 태국서

입력 1997-03-13 17:12수정 2009-09-27 02: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건설교통부는 오는 26∼28일 3일간 태국의 방콕에서 국제민간항공기구(ICAO) 주재로 남북한 비행정보구역 통과항로 개설을 위한 회의를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건교부에 따르면 이번 회의에는 우리측에서 金光在 국제항공담당관을 수석대표로 항공, 통신관계자 등 5명이, 북측에서도 桂일남 민항총국 대외협력과장을 대표로 5명이 각각 참가하며 남북한 관제 직통통신망 구성방법을 집중 협의할 예정이다. 남북 비행정보구역 통과항로 개설은 지난해 9월 ICAO주관으로 남북한과 일본,중국 등 4개국이 참가해 열린 회의에서 원칙적으로 합의됐으나 연이어 발생한 잠수함 침투사건 등으로 후속회의가 열리지 못했다. 건교부는 이번 회담에서 남북한 관제소간 관제직통 통신망 수단 및 구성방안,세부 실행사항 등 기술적 문제에 관한 합의가 이뤄질 경우 관제협정이 가서명되고 각국 항공기들이 남북한의 비행정보구역을 통과할 수 있게 되지만 남북한 항공기의 상호왕래는 별도의 항공회담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