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강성산총리 실각은 2백만달러 착복때문』…日紙 보도

입력 1997-03-09 19:46수정 2009-09-2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북한 지도부내의 노선대립과 건강악화로 실각된 것으로 알려진 姜成山(강성산)북한총리가 실제로는 2백만달러를 착복한 사실이 발각돼 지난해 4월 해임됐다고 산케이(産經)신문이 서울 외교소식통의 말을 인용, 9일 보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강은 지난 94년5월 사위 康明道(강명도)씨가 한국에 망명한 후 북한 노동당으로부터 재산관계 등 철저한 신변조사를 받았으며 그 결과 작년 봄 2백만달러를 착복한 사실이 드러나 즉각 해임됐다는 것이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