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日외무장관 15일 회담…위안부위로금등 논의

입력 1997-01-14 16:52수정 2009-09-27 07: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韓日 양국은 15일 외무장관 회담을 갖고 잠수함 사건이후의 對北공조방안과 일본軍 위안부 피해자문제등 현안을 논의한다. 柳宗夏장관과 이케다 유키히코(池田行彦)外相은 이날 낮 한남동 외무장관공관에서 ▲벳푸(別府) 정상회담 ▲對北공조문제 ▲청소년 교류확대와 역사공동연구위의 발족등을 집중협의할 것으로 보인다. 양측은 또 새로운 현안으로 부상한 軍위안부 피해자문제와 사할린 韓人 영구귀국사업, 재일한국인 법적지위문제, 어업협정 및 배타적경제수역 설정문제등도 아울러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회담에서 위안부 피해자문제와 관련, `여성을 위한 아시아 평화국민기금'측이 우리 피해자들에 대한 보상금 전달을 즉각 중단하고 일본 정부가 피해자들에 대한 개인보상을 할 책임이 있다는 입장을 분명히 전달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또 잠수함 사건이후의 對北정책과 관련, 북한의 태도변화가 있기 전까지는 日北수교교섭이나 일본의 對北쌀지원을 위한 양자접촉이 성급하게 진행돼서는 안된다는 입장을 전달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측은 그러나 독도 영유권문제를 25일 양국 정상회담의 의제로 논의해야 한다는 입장을 전달할 것으로 알려져 회담 결과가 주목된다. 이케다 외상은 15일 오전 내한했다가 회담후 곧바로 귀국할 예정이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