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비리 공직자 본격 소환조사

입력 1996-11-05 11:57수정 2009-09-27 13: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공직자및 사회 지도층인사 비리에 대한 전면 수사에 착수한 검찰은 5일 내사과정에서 비리 혐의가 포착된 공직자들을 각 지검과 지청별로 본격 소환,조사에 들어갔다. 검찰관계자는 이날 "전국 지검과 지청별로 대검에서 내려보낸 공직자 비리첩보와 자체수집한 비리혐의자에 대한 1차 내사 작업을 마쳤으며 일부 지검에서는 관련자들을 소환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崔桓 서울지검장은 이날 오전 韓富煥 3차장으로 부터 10여건의 비리와 연루된 관련자 20여명에 대한 내사 진척상황을 보고 받고 혐의가 확인되는대로 조기소환 조사할 것을 지시했다. 검찰은 특히 금융계 대출 비리와 관련, 투서가 집중되고 있는 시중은행장 1명의 비리 혐의를 집중 내사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수원지검은 4일 지방자치단체가 발주하는 택지개발공사의 입찰정보를 업자에게 제공하고 뇌물받은 강원도 인제군청 전.현직공무원 2명과 이들에게 뇌물을 준 업자 1명을 구속했다. 검찰 고위관계자는 "검찰의 수사범위는 특정분야에 한정돼 있지 않고 광범위하다"면서 고위직을 포함,공무원은 물론, 금융계 인사및 선출직도 포함돼 있다고 밝혀 시장,군수및 시의회 의원 등도 수사대상에 포함돼 있음을 시사했다. 검찰은 특히 지방자치제 실시 이후 일부 시장,군수 등이 이권개입이나 인.허가과정에서 뇌물을 수수했는지 여부에 대해 집중 수사중이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