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소설]마지막 춤은 나와 함께(192)

입력 1996-10-22 20:05업데이트 2009-09-27 15:0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불행한 채로 행복하게 살기〈40〉 그동안 경애는 기혼 여교사의 권리를 찾기 위해 재단측과 열심히 싸웠다. 경애가 아이를 갖자 재단측에서는 교사의 직무수행에 적합하지 않다는 갖은 구실을 대서 경 애의 정식교사 자리를 임시교사로 바꾸도록 서류를 꾸몄다. 부른 배를 내밀고 교장 실을 뻔질나게 드나들며 끝까지 권리를 주장하던 경애도 「임시교사직을 받아들이든 지 아니면 사표를 쓰라」는 말에 결국은 그 서류에 서명할 수밖에 없었다. 형평의 원칙에 의해서 나와 또 한 사람의 기혼 여교사도 같이 그 서류에 서명했다 . 그리고 내가 이혼한 다음달 「재단 방침」이라는 이름의 전지전능한 명분에 따라 기혼 여교사는 한꺼번에 해고를 당했던 것이다. 물론 형식적으로는 새로 이력서를 낸 세명의 남자 교사들이 임시교사인 세 여교사 와의 공개적인 서류심사에서 여교사들을 제치고 뽑힌 것이었다. 교무회의에서 교장이 재단의 방침을 전달했을 때 동료교사들은 아무도 이의를 제 기하지 않았다. 전에도 몇번인가 비슷한 일을 겪었기에 재단에 맞서보겠다는 의협심 이 통하지 않는다는 것을 다들 알고 있었다. 해고에서 제외된 나이든 여교사들도 침 묵을 지킬 뿐이었다. 경애는 그 자리에서 감동적인 연설을 했다. 그러나 독실한 기독교도인 교장이 인 자한 웃음을 띠고 세 여선생의 앞날에 「공의의 하나님」의 뜻이 같이하기를 빈다고 화려하게 송별사를 치르자 입술을 깨물고 책상 정리를 하기 시작했다. 송별회 자리 에서 여교사회의 회장인 주임선생은 여교사회의 존립 자체가 위태로워진 이 중대한 사건에 대해 끝내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마지막 수업을 마치고 짐을 싸서 돌아온 날 나는 좁고 어두운 방 한가운데에 서 있었다. 나 혼자였다. 아무런 타인도 없었다. 나는 참으로 오랜만에 자유를 느꼈다. 그리고 긴 여행에서 돌아온 사람처럼 이틀을 내리 잤다. 깨어보니 전화벨이 울리고 있었다. 정확히 말하자면 전화벨 소리에 내가 깨어난 것이었다. 그 소리는 마치 나를 죽음에서 깨우는 호출과도 같았다. 가까스로 몸을 일으킨 나는 한 손으로 방바닥을 짚은 다음 다른 한 손을 전화기로 뻗었다. <글 : 은 희 경>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