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달라진 양상의 K리그 득점왕 경쟁… 2년 연속 ‘토종’ 득점왕 탄생하나

입력 2022-08-07 22:16업데이트 2022-08-07 22:2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조규성, 주민규, 이승우(왼쪽부터)
프로축구 K리그1 득점왕 경쟁이 예년과 다른 양상을 보이고 있다. 외국인 공격수들이 부진하고 국내 선수들의 약진이 돋보인다.

현재 득점 10위 안에서 외국인 선수는 3명이다. 득점 선두 무고사(14골)가 지난달 일본 J리그 비셀 고베로 이적한 것을 감안하면 울산의 레오나르도(9골·9위)와 아마노(7골·10위) 단 2명이 ‘톱 10’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외국인 선수가 득점왕을 차지했고, 지난해 주민규(제주)가 22골로 득점왕에 올랐지만 2019년부터 지난해까지 톱10에 외국인 선수 6명이 있었던 것과는 완전히 다른 상황이다.

11월 개막하는 2022 카타르 월드컵 때문에 시즌 개막을 앞당긴 데다 빡빡한 일정 속에 외국인 선수들이 집중 견제를 받다 보니 제대로 적응하지 못했다는 분석이 유력하다. 몸 컨디션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추운 2월 중순 리그 개막하면서 외국인 선수들이 부진했고, 그에 따라 감독들이 국내 젊은 공격 자원들을 적극 활용하면서 나타난 현상이란 얘기다. 지난해 18골을 넣은 라스(수원 FC)가 4골에 그치고 있고, 지난해 전북에서 나란히 15골 씩 넣은 구스타보(전북)와 일류첸코(서울)도 각각 7골, 4골에 머물러 있다. 반면 지난해 8골이던 조규성(김천)이 13골로 펄펄 날았고, 6골이었던 엄원상(울산)도 벌써 11골을 터뜨렸다.

이에 따라 2년 연속 토종 득점왕 탄생 가능성도 높아졌다. 조규성이 주민규와 13골로 동률인 가운데 경기당 득점에서 앞서 사실상 1위를 달리고 있다. 그 뒤를 엄원상이 쫓고 있고, 이승우(수원 FC), 김대원(강원) 등이 10골로 뒤를 따르고 있다. 허용준(포항)과 고재현(대구)도 9골로 상위권 진입 기회를 엿보고 있다.

유재영 기자 elegan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