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스포츠

여자 컬링 ‘팀 킴’, 미국 꺾고 세계선수권 4전 전승

입력 2022-03-22 10:51업데이트 2022-03-22 10:5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여자 컬링 국가대표 ‘팀 킴’(강릉시청·스킵 김은정)이 미국을 꺾고 2022 세계컬링연맹(WCF) 세계여자선수권대회 전승 행진을 이어갔다.

스킵 김은정, 리드 김선영, 세컨드 김초희, 서드 김경애, 후보 김영미로 이뤄진 팀 킴은 22일(한국시간) 캐나다 브리티시콜롬비아주 프린스 조지에서 열린 대회 예선 4차전에서 미국의 ‘팀 크리스텐슨’(스킵 코리 크리스텐슨)을 11-4로 완파했다.

2엔드에서 미국에 먼저 2점을 내준 팀 킴은 3엔드에 2점을 올려 균형을 맞췄다.

4엔드에 1점을 헌납했던 팀 킴은 후공을 잡은 5엔드에서 대거 3점을 올려 5-3으로 역전했다. 6엔드에서는 스틸(선공 팀이 득점)에 성공하며 기세를 끌어올렸다.

7, 8엔드에 미국과 1점씩 주고받은 팀 킴은 9엔드에 4점을 스틸하면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팀 킴은 이로써 예선 4전 전승을 거뒀다. 20일 예선 1차전에서 노르웨이에 7-6으로 신승을 거둔 팀 킴은 21일 열린 2, 3차전에서 독일과 체코를 각각 7-2, 8-7로 연파했다.

세계선수권 첫 메달 기대도 커졌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은메달리스트인 팀 킴은 이번 대회에 앞서 세 차례 세계선수권에 출전했는데, 메달을 딴 적은 없었다. 최고 성적은 2018년 대회의 5위다.

팀 킴은 23일 스코틀랜드, 이탈리아와 예선 5, 6차전을 치른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