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베이징 겨울올림픽, 입장권 판매 안 한다

입력 2022-01-18 03:00업데이트 2022-01-18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조직위, 코로나 확산 막기 위해 일반인 관전은 차단하기로 결정
특정그룹 관중만 초청하기로
다음 달 4일 개막하는 2022 베이징 겨울올림픽에서도 일반 관중은 볼 수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17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베이징올림픽조직위원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우려로 ‘특정 그룹’에 표를 나눠주되, 일반인에게 표를 판매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9월 조직위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해외 관객의 올림픽 관람 불가 결정을 내렸다.

조직위는 “코로나19 팬데믹이 중대한 상황에서 모든 참가자와 관객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표를 판매하면 안 된다고 판단했다. 다만 특정 그룹의 관중을 상황에 따라 초청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조직위는 표를 어떤 방식으로 배부할지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관중을 얼마나 허용할지도 미지수다.

베이징, 옌칭 등에서 열릴 이번 올림픽은 선수 및 관계자와 일반인을 분리하는 ‘폐쇄고리’ 안에서 치러진다. 대부분의 선수들은 전세기로 베이징을 오간다.

이번 올림픽은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제 연휴(31일부터 다음 달 6일까지) 기간 중 개막한다. 올림픽 폐막 후 연례 최대 정치 행사인 양회(兩會)도 예정돼 있다. 최근 오미크론 변이도 빠르게 확산하는 등 방역과 관련해 가장 좋지 않은 시점에 올림픽이 열린다. 성공적인 올림픽 개최를 준비해 오던 중국도 관중 유치를 두고 많은 고심을 해왔다.

지난해 열린 2020 도쿄 올림픽은 대부분의 경기장에서 무관중으로 치러졌다.

김배중 기자 wanted@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