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히딩크, 10년 전 푸켓서 카메라 분실한 韓 신혼부부 찾는 이유

입력 2021-12-06 16:42업데이트 2021-12-06 16:4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 뉴스1
히딩크 전 축구 국가대표 감독이 10년 전 태국에서 삼성 카메라를 잃어버린 것으로 추정되는 한국인 부부를 찾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3일 재단법인 거스히딩크재단에 따르면 최근 히딩크 전 감독은 클라스 베스터하우스라는 한 남성으로부터 편지 한 통을 받았다.

편지에는 태국 푸켓의 빠똥 해변 인근 한 쇼핑몰에서 자신의 아내가 주운 삼성 카메라의 주인을 찾아주고 싶다는 내용이 담겼다.

당시 이 카메라를 주운 한 네덜란드 부부가 히딩크 전 감독에게 카메라의 주인을 대신 찾아달라고 요청한 것이다.

재단에 따르면 클라스는 카메라에 한국인 부부가 인천국제공항에서 찍은 사진 등을 미뤄 카메라의 주인이 사진 속 한국인 부부일 것으로 추측한 뒤 재단에 사진을 전달했다.

해당 사진들을 확인한 히딩크 전 감독은 카메라에서 한복 사진을 발견한 뒤 이들이 한국인일 것이라고 확신했다. 이후 히딩크 전 감독은 재단에 “주인을 찾아보자”고 제안했다.

카메라는 삼성전자에서 2009년 출시한 모델로 알려졌다. 정확한 모델명은 VLUU WB500다. 10년 전 태국에서 클라스의 아내가 주운 이 카메라에는 한국인 부부의 결혼 준비 전, 결혼식 당일, 신혼여행 등 사진 500여장이 들어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