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 떠나는 김상수, 자필편지로 작별인사 “11년간 사랑 감사해”

뉴스1 입력 2021-01-13 15:38수정 2021-01-13 15: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키움 히어로즈를 떠나 SK 와이번스에 둥지를 튼 김상수가 자필편지를 남겼다. (김상수 SNS 캡처)© 뉴스1
사인 앤드 트레이드로 SK 와이번스 유니폼을 입게 된 베테랑 우완투수 김상수(33)가 키움 히어로즈 팬들에게 작별인사를 건넸다.

김상수는 13일 자신의 SNS계정에 “키움 히어로즈 팬들에게…”라는 제목의 자필 편지사진을 올렸다.

앞서 김상수는 11년 동안 유니폼을 입었던 키움을 떠나 SK에 새 둥지를 틀게 됐다.

이날 키움 구단은 “김상수와 계약기간 2년+1년에 계약금 4억원, 연봉 3억원, 옵션 1억5000만원(1년 충족시 계약금 1억원 추가) 등 총액 15억 5000만원에 FA계약을 체결했다”며 동시에 “SK와 트레이드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SK 구단도 “키움 구단에 현금 3억원, 2022년 2차 4라운드 신인지명권을 내주는 조건으로 김상수를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주요기사
FA 신분인 김상수가 원소속팀 키움과 계약한 뒤 추가 보상선수, 보상금 없이 SK로 트레이드 된 것으로 이는 사인 앤드 트레이드로 불린다.

김상수는 자필 편지에서 “그동안 편지를 받기만 해 오늘 답장을 쓰게 됐다. 아쉽게도 키움 히어로즈와 계약을 하지 못했다”며 “11년 동안 부족한 저를 응원해주고 사랑해주신 팬 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이어 “팬분들의 편지, 선물이 큰 힘이 됐다. 더 좋은 모습으로 찾아뵙겠다. 건강하고 행복하시길 바란다”고 마음을 전했다.

2006년 2차 2라운드로 삼성 라이온즈에서 데뷔한 김상수는 2010년 넥센 히어로즈로 이적한 뒤 불펜 주축 선수로 성장했다. 2019시즌에는 40홀드를 기록하며 KBO 홀드왕을 차지했다. 김상수는 개인통산 456경기에 출전, 21승 97홀드 38 세이브 평균자책점 5.08을 기록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