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지하철 파업에 전장연 시위까지…서울 출근길 ‘초비상’

입력 2022-11-30 07:48업데이트 2022-11-30 08:0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울교통공사 노조의 지하철 파업을 하루 앞둔 29일 서울시 중구 서울역 승강장이 퇴근길을 나선 시민들로 북적이고 있다. 뉴스1서울교통공사 노조의 지하철 파업을 하루 앞둔 29일 서울시 중구 서울역 승강장이 퇴근길을 나선 시민들로 북적이고 있다. 뉴스1
서울교통공사의 노사 협상이 최종 결렬되면서 서울 지하철 노동자들이 30일 총파업에 돌입한다. 이날 오전 8시부터는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의 지하철 시위도 예고돼있어 출근길 혼란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서울교통공사 양대노조 연합교섭단은 이날 오전 10시 40분 서울시청 서편에서 출정식을 갖고 총파업에 들어간다. 서울교통공사는 지하철 1∼8호선과 9호선 2·3단계(신논현∼중앙보훈병원)를 운영하고 있다.

노사는 전날 막판 협상에 나섰으나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공사는 막대한 적자를 일부 해소하기 위해 2026년까지 전체 인력의 약 10%인 1539명의 인력을 감축하는 경영개선안을 제시했으나 노조는 ‘강제 구조조정’이라며 거부했다. 이에 따라 노조는 2016년 이후 6년 만에 처음으로 총파업에 돌입하게 됐다.

파업 기간 서울 지하철 노선별 운행률은 1호선의 경우 평일 대비 53.5%로 줄어든다. 2호선 본선은 72.9%, 3호선은 57.9%, 4호선은 56.4%, 5∼8호선은 79.8% 수준으로 떨어진다. 공휴일 예상 운행률은 절반 수준으로 줄어든다.

서울시는 시민 불편 최소화를 위해 비상수송대책본부를 구성하고, 대체인력을 투입하는 등 파업 단계별 비상 대책을 마련했다. 서울교통공사도 비상대책반 운영에 돌입한다.

우선 출근 시간(오전 7∼9시)에는 지하철을 평상시 수준으로 정상 운행하고, 지하철 혼잡도가 낮은 낮 시간대의 지하철 운행률은 평시의 72.7% 수준으로 운행한다. 퇴근 시간(오후 6∼8시)에는 85.7% 수준으로 운행할 예정이다.



대체 수송력을 높이기 위해 출퇴근 시간대 시내버스 집중배차 30~60분 연장, 지하철 혼잡역사 전세버스 배치 운행(교통공사 지원), 자치구 통근버스 운행 독려 등 대체 수송력을 끌어올리기 위한 수단도 동원한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활동가들이 2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조계사 대웅전을 점거하고 있다. 김동주 기자 zoo@donga.com크게보기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활동가들이 2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조계사 대웅전을 점거하고 있다. 김동주 기자 zoo@donga.com
한편 전장연은 이날 지하철 4호선에서 선전전을 진행한다. 서울교통공사는 “오전 8시부터 전장연의 장애인 권리 예산 확보를 위한 지하철 선전전이 예정돼 있다”며 “이로 인해 4호선 해당 구간 열차 운행이 상당 시간 지연될 수 있으니 열차 이용에 참고 바란다”고 전했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