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검찰, ‘수억원 대 정치자금 수수’ 야당 정치인 압수수색

입력 2022-08-19 20:59업데이트 2022-08-19 21:0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검찰이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한 혐의로 더불어민주당 전 사무부총장 이 모 씨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제2부, 공공수사제2부는 이 씨에 대한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알선수재) 및 공직선거법위반 사건 등과 관련하여 피의자 및 관련자들의 주거지,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18일 서울 서초구에 있는 이 씨의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이 씨는 2019년부터 3년간 한 사업가로부터 여러 차례에 걸쳐 수억 원어치의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