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철원서 대전차 지뢰 폭발 추정 사고…1명 사망

입력 2022-07-03 14:37업데이트 2022-07-03 14:4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뉴스 DB.
강원 철원에서 대전차 지뢰로 추정되는 폭발물이 터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굴착기가 파손되고, 민간인 1명이 사망했다.

3일 군 등에 따르면 오전 9시 40분경 강원 철원군 김화읍 도창리 유곡천에서 대전차 지뢰로 추정되는 폭발물이 터졌다.

이 사고로 현장에서 수해 복구 작업을 벌이던 굴착기가 파손됐으며, 운전자로 추정되는 남성 1명이 숨졌다. 또 폭발 여파로 인근 지역에는 정전이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군 당국은 현장을 통제하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군 관계자는 “민통선 이북 지역에서 미상 폭발로 인해 민간인 1명이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며 “사고원인 파악을 위해 관련기관과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